베트남어를 도전한지 벌써 1달이 넘어갔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조그만한 소책자에 연결된 MP3파일의 내용을 들을 때는 문제가 없습니다. 처음에는 교재에 나오는 발음도 전혀 분간이 안되는 이상한 소리였는데, 매일 출퇴근 시간에 귀에 MP3를 달고 살았더니, 이제 교과서에 나오는 소리는 다 편안하게 들립니다. 교재의 새로운 문장을 듣고 발음으로 표기할 수 있겠다 싶은 수준입니다.

하지만교과서가 아닌 실제 음성은 아직 전혀 안 들립니다. 자신감에 충만하여 실제 베트남어 사이트에 방문해서, 뉴스를 들어보고 나서 그 격차가 매우 크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베트남에 가서 사람들에게 천천히 발음해 달라고 할 수 없으니, 빠른 발음에 좀 익숙해 질 필요가 있다고 느낍니다.

아니 벌써 빠른 뉴스 발음을 들을 만큼 베트남어를 잘해? 라고 물으시면...

아닙니다. 아직 43장까지 있는 베트남어 교재의 15장까지 밖에 못 봤습니다. 15장까지 나온 단어도 다 외운 것도 아니고, 개별 문장을 다 외운 것은 더더욱 아닙니다. 회화를 한다고 하기에는 아직 턱없이 형편없는 실력이지만...

외국어를 잘 배우려면, 첫번째도 소리, 두번째도 소리, 세번째도 소리에 집중해야 한다는 신념이 있습니다. 그래서 베트남어 배울 때, 단어/문법 그런 거 다 뒤로 제쳐 놓고, 실제 현장의 소리를 여과없이 받아들일 수 있어야 그 언어에 편안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고, 일단 소리에 익숙해 지면 비약적으로 빠르게 언어가 습득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앞으로 상당기간(3~4주이상) 더 소리에 시간을 투자해야 할 것 같습니다. 교과서에 나오는 느리고 깨끗한 소리가 아니라, 좀더 빠르고 잡음도 많은 현장의 소리를 익혀야 할 것 같습니다. 당연히도 소리만 잡음으로 듣는 게 아니겠죠? 빠른 소리를 듣고 그 소리들을 분해해서 알아듣도록 집중해서 듣는 것을 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받아쓰기하듯이... 영어에서도 그렇듯이 받아쓰기는 귀를 뚫는데 매우 확실한 방법이거든요.

지금은 너무 빨라서 거의 따다다다 분간 안되는 잡음으로 들리는데... 단어도 더 많이 익히고, 빠른 소리에도 익숙해 지면, 점차로 소리가 말로 들리겠죠. 베트남 도착하기 전까지 그 소리가 소리로 들릴 때까지계속해 볼 참입니다. 5개월 들으면 되지 않겠어요?


신고
Posted by nomota multilingual

댓글을 달아 주세요